백양사, 홍매나무와 맞배지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