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문선원

선원2

우리나라 선원은 통일신라말에 선종(禪宗)이 전래된 이후 설치되어, 승려양성에 중요한 수행기관으로서 큰 구실을 하여 왔으며 사찰 내에서 선당(禪堂), 선방(禪房), 좌선당(坐禪堂) 이라고도 하였다. 그 유래는 석가모니 당시의 비구들이 우기 이외에는 한곳에 살지 않고 탁발을 계속하다가, 우기가 되면 작은 벌레나 초목들을 밟아 상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외출을 금하고 한곳에 머물며 안거(安居)한 것을 연유한다. 당시에는 4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3개월 동안에는 좌선을 하거나 교리를 연구하게 되어 있다. 그 뒤에 부파 불교 및 중국 불교에는 불교 교단이 일정한 사원과 토지 등을 소지하고 그 재산으로 생활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탁발은 꼭 하지 않아도 되었고, 연중 사원에 상주하며 선(禪)과 경론(經論) 등을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10월 16일부터 이듬해 정월 15일까지 한 차례 더 동안거(冬安居)를 실시하게 되었다. 이 안거의 전통을 선종에서 이어받아 선원은 중요한 수행기관으로서의 구실을 하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신라말에 선종이 생겨남과 동시에 전국에 수많은 선원이 세워졌고, 여름과 겨울의 안거를 인정하여 실시하되 하안거(夏安居)를 정법이라 하여 승려의 나이를 뜻하는 법랍(法臘)은 이로써만 인정하는 것을 원칙을 삼았다.

선원의 교육목표는 불교의 진리를 좌선을 통해서 내관(內觀)하고 스스로 살펴 자기의 심성을 철견(徹見)함으로써 자증삼매(自證三昧)의 묘한 경지를 체달하여 견성성불(見性成佛)하며 중생제도를 하는데 있다. 따라서 일정한 교육기간이 정해져 있는 강원(講院)과는 달리 선원은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의의가 더 컸다. 더욱이 고려 중기 보조국사 지눌이 수선사를 세우고 정혜쌍수(定慧雙修)의 학설을 주장한 이래, 조선 중기에 이르러서 강원은 선원의 예비문으로서의 구실을 하게 되어 강원 수료자가 선원에 들어가 평생수행을 하기도 했다. 이 당시 선원에 들어갈 수 있는 자격은 강원의 사교과(四敎科)와 대교과(大敎科)를 수료하여 비구계(比丘戒)를 받은 20세 이상이 된 자에게 부여되었다. 그리고 하안거는 4월 15일에 시작하여 7월 15일에 끝내고, 동안거는 10월 15일에 시작하여 1월 15일에 끝나도록 하였다. 그리고 결제안거(結制安居) 90일로써 법랍1세로 하고, 법랍은 하안거의 수에 의하여 계산하도록 하되, 다만 본사(本寺)의 허락을 얻으면 동안거도 법랍에 가산 할 수가 있었다.

선원의 조직은 강원의 조직과 거의 같다. 선원은 방장(方丈) 또는 조실(祖室)의 지휘 아래 운영되었는데, 그 아래 책임자로서 선주(禪主)를 둔다. 이 선주는 선덕(禪德) 또는 수좌(首座)라고도 하며, 방장이 겸하는 경우도 있다. 선주 밑에는 내호법반(內護法班), 외호법반(外護法班), 특수조직을 둔다. 이들 중 중요한 직책의 임무를 간추려보면 선주는 정법을 거양(擧揚)하며 선원의 모든 일을 지휘한다. 수좌는 선주를 보좌하며 참선과 염불을 지도하며 선주가 출타할 때에는 이를 대리한다. 선원에서의 하루 수행시간은 8시간 이상으로 하는 것이 원칙으로 되어 있다. 수행방법은 ‘자선자수(自禪自修),자력자식(自力自食)’을 기본으로 하며, 안거는 좌선을 위주로 하되 선리를 연구하고 대소승률(大小乘律)을 가르치기도 하였다. 또한, 선원수행의 습독서로서는 <금강경>,<능엄경>,<선요>,<절요>,<도서>,<서장>,<치문>,<자경문>,<초심>,<염송> 등이 채택되었고, 권장 경전으로서는 <화엄경>,<원각경>,<법화경>,<기신론> 등을 배우기도 했다. 또한, 조실의 설법 중에는 일체의 질문이 허락되지 않았으며, 의심이 있을 때는 설법이 끝난 뒤 방장실에 들어가 질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선원의 청규(淸規)는 엄하여 파계(破戒),사행(邪行) 등 모든 폐습이 일체 엄금된다. 안거기간 중에는 일체 동구(洞口)에 나갈 수 없으며, 오직 부모나 스승의 중병이나 사망시, 그 밖의 부득이한 일이 있을 때만 조실의 허락을 얻어 외출 할 수 있다. 만약 선원 자체에서 정한 규칙을 준수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3차례 권유하고 이에 불응하면 퇴방시키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결제의 시작 7일, 해제 직전의 7일, 결제와 해제의 중간인 반산림(半山林) 때의 7일 동안은 전혀 잠을 자지 않고 용맹정진을 하며, 매월 1일과 15일에는 조실이 상당(上堂)하여 설법을 하게 되어 있다. 이와 같은 전통은 현재에도 거의 그대로 준수되고 있으나, 옛날처럼 강원의 대교과를 마친 뒤 선원에 들어가는 전통은 현재 거의 지켜지지 않고 있다. 그리하여 강원의 모든 과정을 마치고 선원에 들어가서 20하안거를 수행하고 법랍이 20년 이상 되어야만 얻을 수 있던 대선사(大禪師),대교사(大敎師)의 당호(堂號)나 10년의 법랍이 있어야만 될 수 있는 주지의 자격은 현재 지켜지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의 불교의 전통은 공부하는 수행승에 의하여 이어지고 있으며 그 정진의 기강이나 노력, 시간 등이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참다운 불교수행처가 되고 있는 곳이 우리나라의 선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