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날 이낙연 전남지사(현 국무총리 지명자)와 지선 방장큰스님께서 환담을 나누셨습니다.